Breaking News

IFI xDSD 리뷰

개요

요즘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듣는 사용자들은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것을 해결하려하며 또 고품질의 사운드 수요가 급증하면서 외부에서 음악을 청취할 때 DAP 사용이나 스마트폰에 다른 기기를 추가하는 것도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추세다. 말그대로 스마트폰은 ‘스마트’ 하다. TIDAL을 켜고 재생 버튼만 누르면 바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아주 편리한 시대가 온 것이다.

이런 환경 변화로 인해 많은 제조사들은 DAC/AMP 디바이스를 앞 다투어 출시하고 있으며 이미 사용ㅇ화 된지도 오래다. 비록 저는 아직도 DAP만을 사용해 음악을 듣는 부류이지만 왜 사람들이 다양한 종류의 디바이스를 찾는지 충분히 이해한다. 이렇게 각자 다른 취향을 가진 사용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이 출시됐다. 바로 IFI사의 xDSD다.

xDSD

xDSD를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휴대용 DAC이자 메인으로도 사용이 가능한 휴대용 앰프’다. 성능은 기존 IFI의 제품에서 이미 보아왔듯이 IFI다운 많은 성능을 담고 있다. 블루투스와 유선 모두 사용이 가능 하고 MQA와 DSD를 포함해 대부분의 포맷을 지원한다. 또 aptX 기술을 탑재해 기본 SBC 연결보다 더 높은 해상도를 자랑한다.

“음악을 사랑하는 모든 분들이 언제 어디서나 고품질의 사운드를 즐길 수 있게 해주는 완벽한 디바이스다”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작은 사이즈에 모든 것이 들어간 올인원 디바이스다. PC나 스마트폰과 DAC/AMP를 USB로 연결할 수 있는 S/PDIF 유선 입력단자, 그리고 블루투스를 이용해 무선으로도 완벽한 음악 청취가 가능하다. 나의 경험상 IFI의 Nano iOne이 블루투스 연결이 아주 훌륭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무선이라고 해서 사운드의 품질을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으며 TRRS 4극 3.5mm 연결을 지원해 밸런스드 연결에도 이상적인 환경을 갖췄다.

패키지

박스에는 xDSD 본체, 검은색 휴대용 파우치, USB A 어댑터, 디지털 인풋용 USB 케이블, Toslink – 미니옵티컬 어댑터 등이 포함되어 있다. 또 다른 디바이스에 붙여 고정 시킬 수 있도록 끈끈이 스티커도 제공된다. 내용물에서 한가지 아쉬운 점은 스마트폰에 USB로 연결하려면 USB 타입 A OTG 케이블을 별도로 구매해야 한다는 것이다. 안드로이드용과 아이폰용 케이블을 별도로 넣기에는 마진 때문에 무리가 있을 수 있겠지만 이 OTG 케이블의 부재는 살짝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다.

디자인

xDSD는 현재 시판중인 디바이스에서는 볼 수 없는 장점과 특징이 많다. 그 중 눈길을 사로잡는 물결 모양, 마그네슘과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유광 바디 등, 무선 사용을 고려해 플라스틱으로 마감된 뒷면 등 IFI만의 독특한 디자인과 섬세한 구성이 매력적이다.

예전 Nano iOne도 전면과 후면을 플라스틱으로 마감해 무선 신호를 대폭 향상시켰던 바 있다. xDSD는 마그네슘과 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해 무게를 줄이고 디자인적인 부분을 부각시켰다. 사실 이전의 거친 느낌의 IFI 제품에 비하면 마치 다른 제품을 보는듯 하는 느낌이 든다. 이러한 노력은 고객을 배려하기 위해 꼭 필요한 부분이었다. 사실 무거운 디바이스를 들고 다니며 음악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은 없기 때문.

한가지 불만인 점은 전원 온·오프 기능도 하는 볼륨 노브다. 이유는 이전 IFI 제품들처럼 단단한 느낌을 주지 못하는 느낌이다. 나 혼자만의 생각일 수도 있겠지만 다른 종류의 노브를 사용했다면 훨씬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사용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조금 더 고급스러운 느낌을 줄 필요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

또 한가지, 앞서 말했듯이 빛나는 유광으로 처리되어 지문이나 얼룩에 매우 취약하다.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을 생각하면 빨리 이해가 될 것이다.

작동

전면에는 4극 3.5mm 아웃풋이 있고 kHz를 표시하는 LED, 그리고 파일과 입력에 따라 색상으로 알려주는 LED가 있다. 가운데에는 IFI 로고가 있으며 LED등이 들어오는 볼륨 조절 버튼이 있다. 사용자는 현재 어떤 종류의 인풋이 입력되고 있는지 이 LED등을 통해 알 수 있다. 그 다음 볼륨 레벨을 확인할 수 있으며 볼륨이 너무 높게 올리면 경고하는 빨간등이 켜진다. 볼륨 노브는 인풋 종류를 선택하거나 디바이스를 켜거나 끌 수 있는 버튼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오른쪽에는 3D+와 XBASS를 표시하는 LED등과 설정 버튼이 있다. 제품 뒤에는 S/PDIF 인풋, USB 타입 A 슬롯, IFI 대부분의 제품에서 찾아볼 수 있는 Listen/Measure 필터, 그리고 마이크로 USB 충전 포트가 위치해 있다.

iFI의 제품들은 사용할 때 마다 마법과 같은 느낌을 받는데 xDSD 역시 마찬가지다.

xDSD 유선과 무선 2가지 모드가 있다. 볼륨 노브를 눌러 전원을 켜면 마지막으로 사용했던 모드 그대로 진입한다. 모드를 바꾸려면 전원을 킬 때 보다 더 길게 누르면 된다. 그럼 LED의 색상이 바뀌는데. 파란색은 무선, 녹색은 유선 모드를 뜻한다. S/PDIF와 USB 모드 간 스위치는 자동으로 작동한다. 이에 두개 모두 연결이 되어 있으면 USB 모드가 우선으로 작동한다.

나는 이 제품의 테스트를 거의 무선 모드에서 했봤다. 왜냐면 무선모드가 아주 편하니까. 케이블도 필요 없고 작고 가벼운 디바이스까지, 아주 완벽한 조합이다. 블루투스 사운드 품질은 상상 이상으로 뛰어나다. 뒷면에 있는 마이크로 USB 포트는 충전용으로만 사용한다.

사운드

xDSD는 전체적으로 깨끗한 사운드를 선사한다. 수차례 테스트한 결과 사운드는 아주 뉴트럴하며 색을 입히지 않아 특정 주파수에 집중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인지 밸런스가 잘 잡힌 깨끗한 사운드를 자랑한다. 개인적으로 중음이 아주 매력적이었다.

저음

xDSD의 저음 반응은 크지 않으며 평평해 중역대로 치우치지 않았다. 뉴트럴한 저음의 교과서 같은 느낌. 또 저음의 떨림은 과하지 않아 스피드와 디케이는 비등한 수준이다.

저음은 절제되고 깨끗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중역대에서의 저음은 초저음대 보다 더 집중이 되어 있다. 그래서 잘못하면 유독 중역대의 저음 부분만 눈에 띌 수도 있다. 이런 현상은 USB 모드에서 나타날 수 있으며 무선모드 보다 중역대의 저음과 중역대가 더 따뜻하게 들린다. 이에 중음역대의 저음에 초첨이 맞춰지지 않은 이어폰 사용시 주의가 필요하다.

중음

중음은 음악 감상에 최적의 환경을 갖췄고 자연스럽고 네츄럴한 느낌을 준다. 음의 하모니와 풍성함도 충분하고 투명한 정도는 매우 높은 수준이다. 사운드 바디와 해상도 역시 훌륭하다. 요약하자면 해상도나 사운드의 정확한 정도는 가격대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개인적으로는 xDSD의 가장 큰 장점은 음악 감상에 최적화 된 사운드를 내는 중역대라 생각한다.

고음

xDSD의 고음은 중음과는 확실하게 분리되는 깨끗하고 투명한 사운드다. 기존 제품에서 들을 수 는 투명한 사운드보다 더 향상된 품질을 기대했지만 그 정도까지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훌륭하다. 그렇다고 해서 매우 값비싼 DAP 나 DAC/AMP의 성능을 기대하지는 않길 바란다. 그저 가격대비 매우 우수한 제품으로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 너무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딱 적당한 정도랄까. 아무래도 중역대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에 고음은 충분하지만 그 영향력이 중역대에는 조금 못 미친다.

기술적인 부분

사운드 스테이지는 깊이나 폭 측면에서 큰 인상을 받지는 못했다. 스테이지의 폭이 좀 더 넓었으면 더 괜찮을 듯 싶다. 제작 예산을 좀 더 늘린다면 스테이지급의 성능을 체험할 수 있을 것 같다.

해상도는 아주 훌륭하지만 투명한 정도는 높은 레벨 수준까지는 아니다. 내가 기대한 만큼은 아니어서 살짝 당황했었다. 하지만 가격을 생각한다면 불평할 일이 아니다. 가격대비 충분히 훌륭하니까. 특히 앞에서도 말했지만 중역대는 사운드의 해상도와 디테일이 살아있어 음악 감상에 최적이다. 스피드와 어택은 이런 종류의 기기에서 찾기 힘들 정도로 아주 인상 깊었다. 과연 400달러 값어치를 할까라는 질문에는 무조건 ‘그렇다’ 이다. 최고의 가성비를 각춘 제품이다.

전력은 HD660S 헤드폰을 작동할 만큼 충분하다. 헤드폰을 사용하기에 최적의 환경은 아니지만 실내에서 사용할 정도는 충분하다.

무선과 유선

xDSD의 놀라운 무선 사운드 덕분에 테스트하는 내내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유선과 무선의 차이가 거의 없었고 솔직히 이정도의 사운드를 낼거라고는 생각을 못했었다. USB로 연결하면 저음이 강조되고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더 플랫한 성향을 띈다. 사운드 투명함 정도는 USB 연결이 더 좋다. 좀 놀라운 결과지만 사운드 표현력은 무선에서 더 뛰어났다. 물론 사용하는 헤드폰이나 기기에 따라 결과는 달라질 수 있겠지만 블루투스에서 이정도의 품질로 음악을 들을 수 있음에 매우 감사하다.

결론

휴대하기 적합한 작은 사이즈에 견고하게 제작된 xDSD는 가격대비 최고의 성능을 갖춘 훌륭한 제품이다. 모바일 기기이나 컴퓨터에 사용하실 분들에게 적극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