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슈퍼볼:Focusrite의 RedNet과 함께

RedNet Rises To The Challenge

1970년도 말부터 슈퍼볼은 매번 미국의 새로운 시청률 기록을 세우며 텔레비전 시청률을 압도했습니다. 팬데믹 때문에 NFL 시즌 일정에도 약간의 문제가 있었으며 심지어 바이러스 전염을 막기 위해 현장 참석을 제한함에도 불구하고 슈퍼볼 LV은 2021년에도 올해 가장 많이 시청된 텔레비전 프로그램이라는 명성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과거와 비슷하게 이번에도 ATK Audiotek는 Dante 네트워크 오디오 컨버터와 인터페이스 호환이 가능한 Focusrite의 RedNet으로 구성된 백필드 인프라를 구축하여 사운드 시스템을 강화했습니다.

RedNet A16R과 RedNet D16R 16채널 인터페이스를 크게 보완하여 Dante 오디오의 IP 네트워크를 통해 디지털 및 아날로그 소스를 연결하고 피드를 주고받았습니다. RedNet D64R 64채널 MADI를 이용해 여러 프로덕션 그룹들과의 연결을 하고 시스템의 다양한 오디오 콘솔의 시그널을 주고받았습니다.

최근 ATK는 슈퍼볼의 하프타임 초대형 쇼들을 서포트하기 위해 카트형 대형 JBL 스피커들을 대폭 보완했습니다. “저희는 COVID 프로토콜에 의해 경기장에 진입이 허락되지 않아 카트 대신 스피커를 리프트에 실었습니다”, ATK의 슈퍼볼 LV 엔지니어인 Kirk가 말했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리프트는 고정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관중들에게 더욱 가까이 위치하고 있어 제가 원하는 만큼 소리가 넓게 퍼지지 않습니다. 이번 쇼는 잘 마무리되었지만 좀 더 매끄러운 오디오를 위해 다시 카트에 스피커를 싣는 날이 빨리 돌아오기를 기대 중입니다. 저희는 RedNet 장비들을 사용해서 모든 스피커들을 관리했습니다.

슈퍼볼 기간 동안 클럭 관리는 현장에 있는 팀뿐만 아니라 오디오 제작에도 매우 중요합니다. RedNet D64R은 이러한 측면에서 높은 채널 카운트와 멀티트랙 스케일로 서로 다른 오디오 시스템 간의 샘플링 속도를 변환하여 공통 마스터 레퍼런스 클럭 없이 시스템 간 오디오 전송 및 공유를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FOH와 무대의 모니터는 동일한 클럭을 공유합니다. Powell이 설명합니다 “제작 트랙은 하루 종일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다른 클럭을 사용합니다. D64R은 제가 시스템과 제작 트랙의 클럭을 분리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하프타임이 지나면 그들은 할 일이 끝나고 정리를 하는데 제가 그들의 시스템을 종료해버리고 싶지는 않거든요.”

“세 번째 독립적인 클럭 시스템은 CBS가 사용을 합니다” Powell이 계속해서 설명합니다 “CBS는 밤 늦게까지 마지막을 장식해야 하지만 저희는 그전에 끝납니다.” 만약 ATK가 마스터 클럭 레퍼런스를 넘긴다면 CBS가 마지막을 장식할 때까지 클럭을 켜 둬야 하기 때문입니다.”

“D64R은 모든 시스템을 전부 연결하여 각자 다른 시스템 간의 다른 클럭 차이를 해결해 줍니다” – Kirk Powell.

Powell이 계속해서 말하기를 “스타디움의 특정 지역들에 필요로 하는 피드는 여러 대의 D16R을 사용하여 제공합니다. 몇몇 사람들은 AES 디지털 오디오를 받아 사용을 하는데 D16RS를 사용하면 샘플 레이트를 분리하여 따로 변환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클럭 걱정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또한 여러 추가적인 모니터링이 필요로 하는 곳에는 Focusrite의 RedNet AM2 스테레오 오디오 모니터링 유닛을 사용해서 모니터링을 합니다.

“올해는 경기장에 무대가 없었기 때문에 쇼의 진행이 매우 달랐습니다,” Powell이 말합니다. “무대는 North Concourse 지역에 세팅 되었습니다. 오히려 일이 더욱 쉬웠습니다. 하프타임 시작할 때 뛰어 들어가 모든 것을 세팅해야 하는 걱정이 없었기 때문이죠. 올해는 슈퍼볼이라는 느낌보다는 그냥 일반적인 콘서트의 느낌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슈퍼볼 관중들은 어떤 경기장에서 경기를 하든지 모든 좌석을 꽉 채웠을 겁니다. 일반적인 한 해였다면 홈경기인 Tempa Bay의 경우 더더욱 그랬을 겁니다. 하지만 팬데믹으로 인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 때문에 올해는 관중이 1/3 정도 밖에 안됐습니다. “NFL이 주최한 7500명의 로컬 백신 접종 의료진이 도움을 주었습니다.” Powell이 말했습니다. “제가 보기엔 올해는 NFL이 슈퍼볼에 관중들의 리액션을 유도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올해 관중들의 반응이 매우 커서 놀랐습니다.” 건전한 관중들과 함께 일하는 것은 매우 좋습니다. 그가 말합니다. “관중들은 진심으로 경기에 열광했습니다. 공연을 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고, 솔직히 말해서, 진짜 관객들과 함께 쇼를 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신선한 공기를 마셨습니다.”

출처: https://pro.focusrite.com/case-studies/live-sound/focusrite-rednet-components-chosen-by-atk-audiotek-for-2021-super-bowl-coverage-



댓글 남기기